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무말랭이김치 500g(해외배송 가능상품) 품절

기본 정보
판매가 11,000원
배송방법 택배
수량 수량증가수량감소

개인결제창을 통한 결제 시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및 사용이 가능합니다.

상품 옵션
상품 목록
상품명 상품수 가격
무말랭이김치 500g 수량증가 수량감소 11000 (  )








오도독 씹히는 맛이 일품인 겨울철 밥 반찬


마르타의 부엌 무말랭이김치












 



오도독 씹히는 꼬들꼬들한 무와 달콤짭짤한 양념,

마르타의 부엌표 무말랭이김치를 선보입니다.



겨울철 가족들 입맛을 돋우는 일품 반찬을 식탁에 올려보세요!















시부모님이 직접 농사지은 국산 가을무를 햇볕과 바람에 널어 말립니다.

가을무는 식이섬유가 풍부하고 영양가가 높은데요.

농산물을 자연 햇볕에 말리면, 영양소 더 풍부해진다고 합니다.



기계가 아닌, 손으로 일일이 썰어 말리기 때문에

무의 두께와 길이가 일정하지 않지만, 드실 때 식감이 더욱 좋습니다.
















밭에서 직접 딴 고춧잎도 싱싱한 것들만 골라,

살짝 데쳐내 햇볕과 바람에 자연건조했습니다.
















햇볕과 자연 바람에 널어 말린 국산 무말랭이와 고춧잎을

햇고춧가루, 직접 달인 맛간장, 수제 생강조청, 양념발효액으로 만든

감칠맛 나는 양념에 요리하는 엄마의 손맛과 정성을 다해 맛있게 버무렸습니다.
















마르타의 부엌에서 만드는 반찬과 장류에는

색소, 방부제, 합성첨가물을 일절 사용하지 않습니다.

자연 그대로의 재료를 사용해서 안심하고 먹을 수 있는,

믿을 수 있는 먹거리를 만들기 위해 노력합니다.
















용량


마르타의 부엌 무말랭이김치는 500g씩 용기에 담아 판매하고 있습니다.



내용물이 새지 않는 밀폐형 용기니, 드실 때는 화살표 표시가

되어있는 부분을 떼어내고 뚜껑을 여시면 됩니다.















보관방법


방부제나 보존제가 일체 들어가지 않아 개봉 후 뚜껑을 잘 닫지 않거나

이물질이 들어갈 경우, 쉽게 곰팡이가 생길 수 있습니다.


수령 후에는 냉장보관 해주시고, 물기 없는 깨끗한 젓가락으로 덜어드세요.
















배송방법


신선한 배송을 위해 스티로폼 박스에 아이스팩을 함께 넣어 발송해드립니다.


보관과 배송 중 양념이 아래쪽으로 몰릴 수 있으니,

물기 없는 깨끗한 젓가락으로 위아래를 뒤적여 촉촉하게 드시면 좋습니다.


















제품정보


식품유형: 절임류

생산자 및 소재지: 마르타의 부엌 / 경북 김천시 부항면 두산2길 21-34

제조년월일 및 유통기한: 제품 별도 표기 / 제조일로부터 6개월 이내

포장 단위별 중량 및 수량: 500g

원재료명 및 함량: 가을무(국산), 고춧가루(국산), 맛간장(국산), 고춧잎(국산), 멸치액젓, 양념발효액, 생강조청(국산), 보리엿기름(국산), 쌀엿, 마늘, 생강, 통깨, 흑임자

유전자재조합식품 여부: 해당사항 없음

특수용도식품 여부: 해당사항 없음

수입식품 여부: 해당 없음

소비자 상담 관련 전화번호: 054-435-3374



배송 안내


택배사: 우체국택배(1588-1300)

택배는 월-금요일까지 발송하며 일요일, 공휴일은 배송되지 않습니다.

구매 금액 5만 원 이상일 경우 무료 배송해드리며, 5만 원 미만일 경우 택배비 3천 원 추가됩니다.

(제주 및 도서/산간 지역은 별도의 배송료가 추가될 수 있습니다)



교환 및 반품 안내


배송정보의 잘못된 입력으로 인한 오배송은 교환 및 반품이 불가하오니 주문 후 배송정보를 꼭 확인해주세요.

배송완료 후 1일 경과, 개봉 후 일부 시식하신 경우에는 반품이 불가합니다.

식품의 특성상 제품의 이상이나 판매자의 귀책사유가 아닌 고객의 단순변심에 의한 교환 및 반품은 불가합니다.

배송시 변질 또는 이상이 발생되었을 경우, 사진 촬영 후 반품을 해주시면 택배사와 과실 유무를 판단하여 재배송 또는 환불해드립니다.











REVIEW

WRITE MORE

no subject name date
2 만족HIT 네**** 2018-02-01
1 친정엄마의 손맛인듯 합니다.HIT[1] 권**** 2016-12-28

첫 페이지

이전 페이지

  1. 1

다음 페이지

마지막 페이지

Q & A

WRITE MORE

게시물이 없습니다

TOP